블루문인베스트는 유치권에 대한
분석적·공격적·창의적 해법을 끊임없이 연구합니다.
김회장의 비판과 독설 김회장의 기독론 김회장의 일상과 에세이 김회장의 법학논쟁  전체보기
제목 김회장과 한 청년의 대화(=샐러리맨들의 우매함) 등록일 2019-08-17 12:20:49

대학원을 졸업하고 한 대기업에 근무하는 평범한 샐러리맨이 김회장을 찾아와 물었다.

 

그는 30세에 신혼이었고 아직 아이는 없었다. “회장님, 재테크에 대해 조언 좀 해 주세요.”

 

한 달에 월급을 얼마나 받는가?”


“300만 원입니다.”

 

생활비는 얼마나 들어가고 저축은 얼마나 하는가?”

 

글쎄요. 월급 300만 원이 다 들어가는 것 같아요. 적자나 안 나면 다행이지요

도저히 저축을 하기는 힘듭니다.”

 

김회장이 물었다.

 

, 담배는 얼마나 하고, 취미생활이나 여가비용은 어느 정도 지출하고 있나?”

 

"담배는 하루 한 갑 피우니까, 대략... , 담뱃값은 한 달에 한 30만 원 정도 쓰는 것 같고요.

 

집에 제가 좋아하는 마르티스 한 마리가 있는데, 강아지 키우는 데에 한 달에 한 30만 원은 들어가고요,

 

와이프하고 한 달에 한 번쯤은 주말여행을 하는데

가지고 있는 중고차 한 대의 차량 유지비까지 포함해서 한 30만 원 들어가는 것 같네요

저는 고학력자이고, 10대그룹사는 아니지만 그래도 상위 10%안에드는  대기업  직장인입니다. 친구들에 비해서 절대 과소비하는 편도 아니고요그런데 돈이 모이지 않네요.

 

김회장은 이 청년에게 일화 하나를 들려주었다.

 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내가 지금부터 하나의 일화를 말해 줄 테니, 한번 깊게 생각해 보기 바라네.

 

여행객을 태운 배가 조난을 당해 표류하다가

무인도에 20여 명 정도의 여행객이 발이 묶인 채 머무르게 되었는데,

 

사용 가능한 배는 2인승 나룻배밖에 안 남았고, 결국 그 나룻배에 선장과 선원 1명을 태워 육지로 보내

구조를 요청하기로 결정했네.

 

선장이 떠나기 전, 조난자들이 구조대가 올 때까지 얼마나 버텨야 하나요?”하고 물으니, 선장이 답변하기를

 

여기서 육지까지 아무리 빨리 노를 저어도, 한 달은 걸리는 거리이니

구조대가 도착하는 데, 최소한 왕복 2개월은 소요됩니다

그때까지 남은 식량으로 살아있어야 구조될 수 있습니다.” 하기에,

 

남은 조난자 수를 세어 보니 20명이었네.

 

남은 식량을 20명에게 공평하게 분배해 본 결과

1인당 정확히 30일분(하루 3*30=90인분)의 쌀만 남아 있었기 때문에,

결국 조난자들은 각자가 알아서 ‘90인분으로 60일을 살아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네.

 

누구든지 정상적으로 하루 세끼를 다 먹으면

다음 달에는 30일 내내 굶어야 하므로 목숨을 유지할 방법이 없었다는 것이지.

 

그 와중에도 조난자들의 성향에 따라, 생활 패턴이 세 그룹으로 나뉘었는데,

 

첫 번째 그룹은 모여서 토론하기를 아무리 배가 고프더라도 허리띠를 졸라매고

앞으로 60일간 먹을 쌀을 적절히 배분하여

하루에 한 끼 반만 먹는 방법으로 60일 동안 생명을 유지하자.”라고 합의하였고,

 

두 번째 그룹은 사람이 하루 세끼를 안 먹고 어떻게 살아? 하루 세끼 먹는 게 당연하지

에라 모르겠다. 다음 달엔 어떻게 되겠지. 뭐 사람이 설마 굶어 죽기야 하겠어?” 하면서

일단 하루 세끼를 다 먹기로 했지.

 

그런데, 이상한 것은 세 번째 그룹이었네. 이 그룹은 한술 더 떠서, “인생 뭐 있어? 즐기고 보자!” 

하루 세끼를 다 먹을 뿐 아니라, 일부 쌀은 데리고 온 반려견이나 애완동물의 먹이로 주었고

누구는 피부 관리를 한다면서, 그 쌀을 갈아서 팩으로 만들어 얼굴에 바르고

다른 이는 막걸리를 만든다면서, 그 얼마 남지도 않은 쌀로 술을 담그기도 하였다네.”
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김회장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청년이 발끈했다. “두 번째 그룹의 행동도 어리석지만

세 번째 그룹은 아예 정신병자 아닙니까? 어디 미친놈이 아니고서야

굶어 죽으려고 작정을 한 것 아닙니까

한 달만 지나면 바로, 목숨이 위험해지는데도 그렇게 한다는 말입니까?”

 

김회장이 되물었다. "그대, 다소 과격하게 말하는군. 정말 그렇게 생각하나?”

 

한 달 후면 쌀이 없어서 굶어 죽을 사람이, 나중에는 자기도 없어서 못 먹을 그 귀한 쌀을 

개에게나 던져 주고 피부 관리나 하고 있다는 것이 말이 됩니까?”

 

김회장이 대답했다. “그 미친놈이 바로 자네일세.”

 

청년은 사색이 되었다

? 회장님? 그것은 또 무슨 말입니까? 지금 저에게 무슨 말씀을 하시는 겁니까!”

 

김회장이 위 일화를 해석해주기 시작했다.

위에서 말한 60은 앞으로 자네가 ‘30세에서 90세까지 생활비를 써야 하는 기간을 말했던 것이고,

 

30일치밖에 남지 않았다고 한 식량은, 자네가 "30세에서 60세까지 받을수 있는 월급" 을 말했던 것이었네.”

 

자네가 받는 월급 300만 원 전액을 지금 생활비로 다 써버릴 경우,

 

“‘자네가 수입이 없어지고, 팔다리 힘도 없이 퍽 쪼그라드는’ 60~90세 사이에는 

(누구처럼 폐지를 주우러 다니기 전에는) 쌀 살 돈이 없어서, 굶어야 한다는 것을 잘 알지 않는가?”

 

"혹시 두 번째 그룹처럼 아니야, 뭐 그때 가서는 어떻게든 생활비가 구해지겠지.' 라고 생각하는 것인가?”

 

아닙니다. 회장님 사실 그때를 생각하면 걱정되고 좀 두렵기는 합니다.”

 

그때가 올 것을 분명하게 알고 있으면서도, 자네는 (첫 번째 그룹처럼

지금 월 150만 원을 쓰고 150만 원을 저축하는 것이 아니라

나중에 배고픔에 허덕일 때 목숨을 유지하는 데 써해야 할 피 같은 돈으로


지금 술, 담배를 사고, 여행을 다니고 승용차도 굴리고 있으며

자네 노후의 생계를 좌지우지할 목숨과도 같은 생계비 중에서 

매월 30만 원씩 꼬박꼬박 애완견에게 던져주고 있지 않은가?”

 

자네는 위에서 말한 첫 번째 그룹인가? 아니면, ‘세 번째 그룹인가?”

 

자네가 세 번째 그룹과 다르다고 생각하나?”

 

잠시 생각에 잠겼던 청년이 대답했다.

아닙니다. 듣고 보니, 회장님 말씀이 맞는 것 같아요.”

 

자네가 미친놈이라는 사실에 기분 나빠하지는 말게나.

미친놈이라는 말은 절대로 내가 한 말이 아닐세

바로 조금 전에 자네 입으로 한 말에 내가 동의한 것뿐이네.”

 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 

"회장님, 그러면 도대체 어떻게 살라는 말씀입니까

150만 원으로는 도저히 생활이 안 되고, 아이도 가질 수 없습니다.”

 

"현실을 깨닫고 나니 정말 절망적이네요.”

 

김회장이 해법을 말해 주었다.

 

"근로소득만으로는 해답이 없다네.”

"자본소득에 눈뜨는 것만이 유일한 해법이네.”

 

"30일치식량이 100일치 200일치 1년치 식량으로 계속 불어나게 될 걸세.” 

  • thumb_up
    14
  • thumb_down
    0
천리마   2019-08-19 14:26

절실해야 뭐든 이루어 진다고 생각합니다.

  그리고 다들 사람들은 알고는 있으나  방법이나 계기를 찾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여,ㅋ

  잘보고 갑니다.

김회장   2019-08-22 08:57

물론, "절실한 것"도 중요하고 아름다운 가치입니다.

그런데 ," 올바르게"만 하면, 굳이 절실할 필요도 없고, 열심히 할 필요도 없습니다.

 블루문의 투자자들이  열심히 하지도 않으면서, 그냥 놀면서 고수익을 올리고 있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.

다만, 이들은 "열심히" 하지 않는 대신 "올바르게"하고 있는 것(=공부와 학습)일 뿐입니다.

소중한 댓글 감사드립니다.

사업자등록번호 567-87-01124   |   대표이사 임정헌
07320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로 8, 여의도파크센터 B동 3401호 (여의도동)
대표전화 02-552-3666   |   팩스 02-552-0666   |   E-mail bluemoon_invest@naver.com

블루문인베스트는 투자원금과 수익을 보장하지 않으며,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모두 투자자에게 있습니다.
Copyright ⓒ Bluemoon Invest Co., Ltd. All rights reserved.